process FAQ

사운드프레스

회원메뉴

쇼핑몰 검색

장바구니열기

FAQ

자주 묻는 질문을 안내드립니다.

FAQ 검색

process FAQ 목록

  1. Q.

    사운드프레스를 통해 배급유통하는 음반은 어떤 절차와 방법으로 판매되나요?

    A.

    사운드프레스를 통해 배급유통하는 실물 음반(CD, Vinyl, Tape )은 배급유통 신청 시 등록한 오픈일에 맞추어 제작 완료된 음반을 아래의 주소로 보내주셔야 합니다.

     

    최소 입고수량 : CD 50/ Vinyl Tape 30

    음반 보내실 곳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33 그랑서울 타워 1, 7프로덕션 고금 T.02)2158-8019

     

    안내된 수량을 위 주소로 보내주신 음반은 사운드프레스에서 주문시 직접 배송, 외부 판매처의 경우 주문수량에 따라 사운드프레스에서 각각의 판매처로 보낸 후 배송이 시작됩니다

  2. Q.

    사운드프레스를 통해 배급유통하는 음반은 어디에서 구매할 수 있나요?

    A.

    사운드프레스를 통해 배급유통하는 음반(CD, Vinyl, Tape )은 아래의 판매처를 통해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국내>

    SOUND PRESS, 인터파크, 알라딘, Yes24, 지마켓, 쿠팡, 11번가

  3. Q.

    사운드프레스를 통해 배급유통하는 디지털 음원은 어디에서 들을 수 있나요?

    A.

    사운드프레스를 통해 디지털 음원은 다음과 같은 플랫폼에서 발매됩니다.

     

    <국내>

    멜론, 지니뮤직, 벅스뮤직, 네이버뮤직, 소리바다, VIBE, FLO

     

    <해외>

    Bandcamp, Spotify, Apple Music, Google Music, Amazon Music, YouTube Music, LINE Music(일본)

     

    위 목록은 201911월 기준입니다. 추후 추가 또는 변경될 수 있으며, 변경사항 발생 시 별도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드릴 예정입니다

  4. Q.

    사운드프레스를 통해 배급유통 시 수익금 정산은 어떻게 이루어지나요?

    A.

    1. 디지털 음원의 경우, 국내 및 해외 플랫폼으로부터 정산 받는 최종 정산금액 기준으로 사운드프레스 배급유통 수수료 15%가 부과됩니다.

     

    2. 실물 음반(CD, Vinyl, Tape )의 경우, 음반 출고가를 기준으로 소정의 운송보관료 및 사운드프레스 배급유통 수수료 15%를 각각 공제한 후 아티스트에게 지급됩니다.

    운송보관료 및 수수료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과 금액 산정 예시는 ADMIN > 음반 등록 > 계약서 내용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5. Q.

    사운드프레스를 통해 음원 또는 음반을 배급유통 하려면 어떤 절차를 거쳐야 하나요?

    A.

    사운드프레스를 통해 음원 또는 음반을 배급유통 하기 위해서는 사운드프레스에 아티스트(개인 또는 단체) 회원 또는 기획제작사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어야 합니다. 회원가입 및 프로필 등록 절차를 정상적으로 완료한 이후 PROCESS > 신청하기 메뉴를 통해 음원 또는 음반의 배급유통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6. Q.

    아티스트(개인 또는 단체) 회원과 기획제작사 회원의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A.

    아티스트 회원은 음악을 만들고, 음반을 제작하여 발매하고자 하는 개인 또는 단체를 의미합니다. 사업자등록증 또는 고유번호증 등 등록서류를 소지하고 있는 아티스트(밴드, 그룹 등)는 아티스트 회원 > 단체회원, 그 밖에 개인은 모두 아티스트 회원 > 개인 회원으로 가입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기획제작사 회원은 다수의 아티스트를 관리하고, 음반을 발매할 필요가 있는 기업회원을 의미합니다. 기획제작사 회원으로 가입할 경우, 다수의 아티스트 프로필 등록을 통해 음원 또는 음반 배급유통 절차를 관리할 수 있습니다

PRESS your sound
Show it to the world
사운드프레스
instagram facebook google apple